Posts tagged ‘BlackBerry’

Black eyed peas 신보가 나왔어욤

음악이야 다름없이 좋다는건 사실이지만..

가장 관심이 많이 갔던건 뮤직비디오에 나온 블랙베리 플레이 북 -ㅅ-;;
언제나 나오려나~ ㅎ
뮤비 보면 사진찍을때 들고 찍는게 블랙베리 플레이 북입니다 🙂

내 맘대로 생각하는 smartphone 전쟁의 결과

제목 그대로 내 맘대로 생각하는 스마트폰 전쟁 결과..

여기서는 한국의 결과는 의미가 거의 없고;; 그냥 미국에 있으면서 느껴지는 것을 옮겨보자면..
1. iPhone
엄청난 수의 일반 사용자들을 앞세워 1등의 자리를 차지 할 것으로 예상
현재 AT&T와의 독점이 내년이면 끝난다라는 이야기가 있는데.. Verizon에서 iPhone나오면 그걸로 게임오버..
그리고 iTunes store가 열린 곳이라면 그 늪에서 헤어날 수 없으리라 생각됨..
apple에서 새로운 제품 나오고 못해도 3~6개월 사이에 전 세계 모든 회사들이 그거랑 비슷한 기능(이라고 쓰고같은 이라고 해석) 의 제품을 내놓는데.. 거기서 apple이 완전하게 앞서 있는 부분은.. 컨텐츠를 찾고 소비할 수 있는 iTunes store라는 넘사벽이 있기 때문에..
지금 ipod touch등으로 iTunes store가 익숙해진 중고등 학생들이 사회에 나올때면 완전 대세로 기울 것으로 생각됨..
한 가지 변수는.. 너무 잘 되기 때문에 오히려 사람들에게 미움 받는 경우가 생길 수 있다라는 것..
anti apple의 움직임을 어떻게 해결 할지 지켜보는 것도 나름의 재미가 될듯..
2. Android
google의 힘을 믿는건 아니고… 단지 통신사의 처절한 몸부림이라고 해야하나;;
iPhone말고 android가 최고에염 이거 사세요 2년 계약에 공짜임~ 하면.. 그 초기 200불의 허들이 무섭긴 하니까.. 돈 주고 전화기를 사느냐와 그냥 가져올 수 있느냐의 차이에서 오는 소비자의 선택은 무서울 수 밖에..
그런데 통신사 입장에서는 잡스 횽아가 돈 다 가져가는거 싫어욤~ 도와줘요 구글~ 하는 건데.. 지금도 얼추 그런 모양새로 돌아가는거 같긴한데.. Android 3.0 나올 때 부터는 과연 구글이 지금의 구글일지는.. 누구도 모르는 법..  오픈소스이니 다 가져다가 써도 상관없어.. 대신 맘대로 수정하거나 그럼 market 이용 못할꺼야.. 알아서 하셈.. 이런 식의 구도가 전개되는 중..
이번에 나오는 삼성의 갤럭시탭의 경우 공식인증되지 않은 해상도를 가지고 있는 자체 SDK를 사용하기에 어플리케이션을 개발을 해도.. android market에 올리지 못하는 상황이 나오기에.. 결론은 어떠한 제조사라도 구글 아래서 싸울 수 밖에 없는 상황으로 전개될 것 같음..
현재로서는 iPhone의 대항마가 될 수 밖에 없는 녀석이긴 함..
3. Blackberry
내 개인적으로는 가장 맘에 들고 좋아하는 플랫폼..
블랙베리 = qwerty키보드라는 공식이 있기에 키보드를 포기하기가 힘들기에 새로운 디자인이 나오기 참 힘든 녀석.. ㅠㅠ 불쌍함.. CDP가 아무리 좋아도 CD사이즈를 줄일 수 없듯.. 물리적인 공간 활용에서 한계가 오기에 헤쳐나가기 힘들지만.. 그 한계점이 그대로 블랙베리의 매력으로 남아있을듯..
블랙베리의 경우 회사에서 지급해서 개인이 사용하는 경우가 많고 iPhone과 Android의 경우 개인이 사서 회사 용으로 사용을 하는 경우가 생기는데.. 많은 회사들이 사용하고 있는 BES시스템의 장점을 다들 알기에 회사에서는 그걸 포기하기가 힘들 것이고 (이미 돈 주고 산건데 계속 써야하잖아 ㅎㅎ) BES/BIS가 블랙베리의 핵심 서비스이다보니 블랙베리도 그걸 계속해서 발전 시킬 거고.. 여전히 회사 쪽에 치중된 마켓을 가지게 될듯..
다만 OS의 업그레이드등으로 회사용뿐만이 아니라 개인용으로 써도 나쁘지 않네~ 싶은 인식을 사용자들에게 심어주면 그 매니아층의 충성도는 따라갈 수가 없을 듯.. 거기에 이동통신사의 눈치만 보다가 – 적어도 내 생각엔 – 최근에야 밀기 시작한 Blackberry meseenger (BBM) 이라는 킬러 어플리케이션은 블랙베리 사용자들을 오히려 똘똘 뭉치게 해서 그 나름의 시장을 확고하게 이어나갈 것으로 예상됨..
예상되는 최고의 위협은.. OS의 개발/개선 속도가 얼마나 잘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인지.. 그 것에 따라서 개인사용자들 시장에 안착을 할 수 있느냐 없느냐가 결정이 될 것 같아서.. 현재 나온 OS 6 버전 이후 6.5 또는 7에서 얼마나 많은 발전이 이루어지느냐가 블랙베리의 시장 확대냐 아니면 현 시장 유지냐를 결정하는 키 포인트가 될 것 같은 느낌..
4. 나머지
……설명은 생략
내 개인적으론 나중에 내가 핸드폰을 사거나 한다라면 블랙베리로 모든 걸 하고 싶을 정도로 블랙베리의 팬이긴 한데.. 그 썩을 UI 및 설정의 난해함은 새로운 일반 사용자들의 진입을 막는 결정적인 역할을 했기 때문에 그거부터 어떻게 좀 개선을 해줬으면 하는 바램.. 그게 자신들의 발목을 잡고 있다라는 것을 알았는지 OS 6부터는 많이 좋아졌지만.. 한 번 더 개선이 되었으면 하는 생각은 떠나질 않음 🙂
이상 누구나 다 쓸 수 있고 알고 있는 그래서 재미도 없는 ㅎ smartphone 미래 예측 끝

Blackberry 수리했음..

두 번째 블랙베리를 수령함 -_-;; 그것도.. 트랙볼이 완전 븅-_- 급인 녀석을 받게 됨;;

기존에 받은 녀석을 하는 일이 바뀌면서 내 대신에 온 사람에게 넘겨주고 난 룰루랄라 안드로이드 생활을 즐겁게 하고 있엇는데.. 이게 하는 일이 바뀌니까.. 미묘하게 해외에 전화를 쓸일이 많아지더라는;;
내 돈 내고 걸거나 받을 때 내 돈 내고 받는게 아무리 생각해도 좀 어이가 없어서 다시 회사에 전화기 하나 주삼 했더니 받은게 이번의 블랙베리..
이게 뭐 다른건 다 상관이 없는데.. 받자마자 느낀게.. 트랙볼이 완전 바보라는거 -ㅁ-;;
위 아래는 잘 돌아가는데.. 좌우가 완전 욕나올정도의 응답성을 보여줌;;
사실 아예 안되거나 그럼 그냥 그러려니 하고 말텐데.. 한 10번 굴리면 한 칸 움직이는 되는 것도 안되는 것도 아닌 상태이다보니.. 가끔 메일을 쓰거나 그럴때 매우 힘든;; 상황이 연출이 되어서 A/S를 받기로 결정..
통신사인 버라이즌에 전화..
————————————————–
‘보증 기간 끝나셨삼.. 저번주에 ㅋㅋ’
‘…에? 이거 보험하고 다 들어있는걸로 아는데??’
‘그건 거짓임 ㅋㅋ 이 기회에 업글하시는게 어떠삼?’
‘..즐.. 나중에 다시 전화하겠음’
————————————————–
이런 대화가 오고가고 이거 구입한 사람에게 물어보니.. 어라? 보험 들었는데? 확인해볼께 걱정마~
오호~ 거봐 들었다잖냐.. 뭐 잘 되겠지 했는데.. ‘아 미안.. 지금 니꺼만 안들었네 -ㅅ- 새거사면 500불이라 비싼데 어쩌지??’
‘…….(그냥 쓰라고 말해줘.. -ㅂ-)’
‘..새 거 쓸래?’
‘아니 그냥 쓰겠음.. 고쳐서 쓰지뭐~’
‘thx~’
이런 스토리의 전개..
그래서.. 어제 갔더니.. 7시까지 한다는 녀석들이 6시반에 갔는데 문 닫았더라는 ㅠㅠ
결국 두 번 걸음..
그랬더니.. 이랬던 블랙베리가
이렇게 변신을 했음..
볼이 검정색에서 흰색으로 바뀌었다라는 ㅎ
검정색 볼에 문제가 많다라나.. 하는데.. 내가 봤을 때는 그냥 흰색 트랙볼이 재고에 있었을 뿐 🙂
암튼.. 지금 잘 되고 있음
잘되니 다행이긴 하지만.. 1년만에 저렇게 고장이 난다라는 것이 사실 잘 이해가 되진 않는다라는 ㅎ

DB monitoring 환경을 만들고 있음..

* 가장 큰 이유는 내가 귀찮기에–;; 갑자기 연락 받아서 허둥 대는 것이 그닥 좋지는 않더라

* 중국애들 무섭더라 -_-; 겁나 치고 들어오려고 하는 경우가 많은데 좀 빡시게 감시를 해야할 필요가 생겼음
* 단순 시스템 모니터링으로는 만족스럽지 못한 부분이 역시나 있었다
* 아예 감사 시스템을 도입하려 했다만.. 자원이 너무 많이 필요하다
* 전화기에 목이 메일 수도 있겠다라는 생각..
* 근데 안그러면 다음날 피곤해지는게 대박-_-;;
* 그러다가 정말 목 날아갈 수도 있….   -ㅂ-;;
* 이거 때문에 회사에 블랙베리 신청했는데.. 안 주면 뭐 중요하지 않다라는 것으로 받아들여야 할 것 같음
* 대단한거 아니지만.. 그리고 예전부터 했어야 하는 거지만.. 있는거 그냥 쓰는거지만.. 드디어 시작은 함..
* 01/05/2010 10:22PM 덧붙임
모니터링이고 나발이고 발등에 떨어진 일 처리하기 바쁨 -ㅂ- 잔인한 1월~ 🙂

Nokia E63 영입..

Nokia E63 을 영입했음..


full qwerty 키보드에 wifi 가 지원되는 전화기..
원래의 목적? 대로라면 블랙베리를 샀어야하는 것이 맞지만..

블랙베리의 가격은 이 녀석의 두배가 넘는지라 ㅠㅠ 아주 자연스럽게 탈락..

번호 두개를 번호 하나 처럼 써야하는 상황에 놓여있었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라는 핑계를 대고 내가 사고 싶었던 녀석들 중 가장 저렴한 녀석으로 구입을 했다.. 지금까지의 만족도는 매우 높은 편 🙂
통화 잘 되고.. wifi 도 잘 되고 sim 카드 갈아 끼우다가 삽질 한번 했지만 그래도 잘 처리했고 이제 본전 뽑을때까지 잘 쓰는 일만 남았다~!

스마트폰 – 실제로는 prepaid 폰 라이프 시작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