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tagged ‘2020’

2019년의 마무리와 2020년의 시작

2019년 마무리는 따뜻한 남쪽 나라… 의 수준을 넘어선 남반구에서 보내는 것으로 결정하고 일정을 조절하고 예약들을 하고 그랬는데.. 참 사람일이 역시나 계획대로 되지 않는다라는 것을 다시 한 번 경험했음.

  • 경찰 출동

지금 살고 있는 집에 살짝 오래된 느낌이 있긴한데 현관문이 좀 낡기도 했고 한국 처럼 아귀에 딱 맞도록 닫히질 않고 살짝 여유를 두고 닫아야 문이 제대로 잠기는 문제? 아닌 문제가 있는데 이게 결국 이 번 여행에서 큰 사건 하나를 만들어냈음.

12월 25일 뉴질랜드에서 저녁 한 번 먹겠다고 그나마 영업하는 핏자 매장을 하나 찾아서 포장 주문을 하고 기다리고 있는데.. 집 문이 열렸다는 알람이 옴 […..] 아니.. 그게 왜 열려 -_-

결국 아는 사람한테 전화하고 (전화 한 사람은 정작 한국에 가 있다가 뜬금없이 전화를 받아서 놀라고) 다시 경찰에 전화해서 여기 살면서 처음으로 경찰을 불러보는 경험을 해봄. 그 뒤에 경찰이 오고 영화에서 보는 것과 같은 Police! 하면서 집으로 진입하는 것을 남반구에서 집에 달아놓은 카메라로 중계하는 경험을 함. 스마트홈 사랑해요… 가 아니라 결국 문제는 뭔가 완벽하게 잠기지 않는 문을 누군가가 열었고 그 걸 센서가 감지했던 것으로 결론..

주문 했던 핏자는 식었고.. 머리는 복잡하고 하필 그 움직임만 감지가 제대로 안되어서 비디오가 남지 않았던게 아쉽기도 하고.. 일단은 어찌저찌 마무리를 시킨 것으로 넘어가려고 했으나….

  • 비행편 취소

자연은 무서운 것.. 아침에 일어나서 메일을 확인하고 있는데 다음날 예정되어있던 비행기가 취소 되었다라는 연락.. 여행하면서 로컬 뉴스를 날씨 확인을 위해서 보고는 하는데 갑자기 생성된 태풍 + 스마트폰으로 확인하는 현지의 날씨만 확인 이라는 조합으로 다음 여행지의 날씨의 변화를 제대로 확인하지 못했고 이미 그 때는 다음 여행지로 예정했던 Fiji로 갈 수 있는 비행편 자체가 없는 상황. 여기서 더 큰 문제는 집으로 돌아올 비행기가 Fiji에서 출발을 하는 비행기였기에 그 곳으로 갈 수 없으면 집으로도 못하는 상황;; 이 걸로 전날의 경찰건과 함께 두번째 크리티컬 히트를 맞음;

항공사에 전화를 했으나 아니나 다를까 콜센터는 연결이 불가능한 수준이여서 바로 공항으로 차 몰고 갔는데 심지어 항공사 직원도 거기 한 참은 안가는게 나을껄?? 이러면서 어찌 해줄까?? 3일뒤에나 들어갈 수 있을텐데 3일뒤에 들어가도 거기서 지내려고 예약했던 리조트고 뭐고 이미 끝난거고 -_-;; 하루 있자고 거기 들어가는건 아닌거 같아서 난감해 하고 있는데 그 때 물어본 것이 그래서 마지막 도착지가 어디인데?? 내가 도착 공항 어디든 찍으면 거기까지는 보내줄 수 있음을 알려줘서 약간의 일정확인과 고민 끝에 예정에 1도 없었던 바로 옆나라 호주-시드니 행을 결정.. 이 때는 그 오페라 하우스에서 인증샷이라도 남겨야지~ 하고 있었는데 내가 모르던 것이 있었지..

  • 산불의 위력

한국에 있으면 각종 세계 뉴스를 접하는 것이 당연한데 미국이라는 나라는 자기네가 최고라고 생각해서 인지 아니면 해외에서 미국인이 죽어나가는거 아니면 바깥 소식을 그닥 잘 알려주지는 않는 편이라 호주의 상황이 그 정도라는 정보를 가지지 못했던 것이 문제.

도착한 그 날은 그나마 상황이 나은 날이였고 그 다음날 부터 공기의 질이 진짜 눈에 띄게 안좋아지는 것이 보이고 탄 냄새도 나고 태풍피해서 간 곳이 불바다 였다라는 것이 어찌보면 아이러니.

  • 호텔 욕실의 상태가?

이건 나중에 해피엔딩? 아니면 뱃살엔딩 (ㅋ)으로 마무리가 되었으나 묵었던 호텔에서 샤워를 하면 바깥 바닥에서 물이 새어나오는 신기한 경험을 함 [……] 처음에 그거 때문에 미끄려질뻔하고 점검을 불렀더니 수리를 이야기 했고 다음날 수리가 된 것을 확인했는데 한 곳을 막았더니 이젠 다른 곳에서 더 새어나오는 물기에 이건 뭔가 잘못되어도 한 참 잘못됨을 확인.. 한 밤중에 결국 내려가서 이야기하고 방을 교체.. 리셉션에 있던 담당자가 미안하다고 예약을 따로 넣지 않았던 조식뷔페를 넣어 주겠다라고 하고.. 이는 추후 연말 체중 증가에 큰 역할을 하면서 훈훈하게 마무리..

예전에 일본에서 한국으로 들어가는 비행기에서 1월 1일을 맞이해본 경험도 나름 신기한 경험이였는데 (하늘에서 안전벨트 다들 동여매고 해피뉴이어! 하는 것도 재미있는 경험이였음) 이번에는 호주에서 1월1일 한 번, 미국에서 1월 1일 한 번 이렇게 New Year’s day를 두 번 맞이 하는 경험을 하게 되었음.

그래도 2019년이 지나가기전에 서핑해보고 반지의 제왕/호빗 촬영지도 갔다올 수 있었고 경찰출동, 비행취소 및 호주대륙 방문까지 예정하지 못했던 이벤트들까지 같이하며 2019년을 마무리 할 수 있었음.

이제 2020년.. 어느 덧 마지막 한 학기(가 되었으면 하는) 남은 대학원 과정과 새로 시작하고 싶어하는 일들 그리고 신변 관련된 것들을 정리하는 것들로도 벌써 바쁜 것 같은 2020년이니 아프지 말고 다치지 말고 지금 생각하고 있는 것들 잘 이루어 낼 수 있으면 좋겠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