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책

중간고사 마무리 하고 기념으로..

오늘 밤은 f(x)

R.I.P.

늘어나는 cpu core 갯수 – 그리고 엔터프라이즈

4만원이면 살 수 있는 라즈베리 파이도 쿼드코어를 달고 나오는 요즘에 이야기 해보는 cpu core 갯수 이야기.

모두가 싱글코어 cpu를 사용 할 때 듀얼코어 cpu를 사용하는 것이 꿈인 시절이 있었다. 듀얼코어를 사용하면 컴파일을 하는데 시간이 절반으로 줄어든다 라는 이야기를 도시 전설처럼 들을 수 있었고 리눅스 부팅할 때 펭귄이 몇 마리 보이는지가 성능의 지표처럼 따라오곤 했었다.

듀얼 소켓의 위풍당당함을 뽐내던 서버용 보드들이 이제 멀티코어 cpu 한 개로 대체되는 것이 아니냐라는 이야기가 나오기 시작 할 때 발빠르게 라이센스 정책을 변경한 회사가 있었으니 그 회사가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시장 업계 1위인 오라클에서 소켓 단위가 아니라 코어 단위의 라이센스 모델을 제시하면서 싱글 소켓 멀티코어가 가져다준 라이센스 비용 절감을 꿈꾸었으나 망연자실 한 감정을 느끼던 사용자들.. 그리고 이 모델을 보고 감명을 받은 MS는 약간의 시간이 지난 후에는 오라클과 동일한 코어 단위의 라이센스 모델을 자사의 데이터베이스 제품에 적용했다.

다만 처음 이 라이센스가 도입 될 때만 하더라도 서버의 코어가 8개정도 되는 서버들이 주력 시장이였으니 기업들은 비싸도 어쩔 수 없네 하며 사용하는 쪽으로 결정을 내릴 수 있었는데 최근 cpu의 경쟁이 코어수를 늘리는 쪽으로 진행되면서 이제 소프트웨어 라이센스 비용에 대한 걱정을 매우 심각하게 해야하는 상황이 되어버렸다.

코어 단위 라이센스가 지속되는 이상 해당 라이센스의 구매가 두려워서 제품을 더욱 피하게 될 것 같고 나 역시도 추후 제품을 설계 하거나 할 때 매우 큰 확률로 코어당 라이센스 비용을 지불해야하는 제품을 사용하지는 않을 것 같다는 것.

어쩌면 오픈소스 제품들의 인기로 시장 잠식이 이미 진행되어버린 시장에서 이러한 비용들을 숨기기에 좋은 클라우드 서비스로의 이전을 가속화 하는 전략을 사용 할 수도..

AMD에서 새로나온 64코어 서버용 cpu를 보며 예전에 32코어 cpu가 나왔을 때 들었던 생각이 다시 한 번 들어서 정리.

TCO – Total Cost of Ownership

총 소유비용.. IT쪽에서 많이 나오는 단어중 하나인데..

지금 공짜라고 실제 돈이 안들어가는 것이 아니다.
지금 돈을 많이 내는거 같지만 사실 알고보면 지금 돈을 내는 것이 돈을 절약하는 방법이다.

대충 이런 이야기..

하지만 누구나 초기 비용 투자에 큰 부담을 느끼는것은 당연하고 많은 경우 공짜 혹은 매우 적은 시작 비용으로 시작을 하게 되고 이 것은 해당 제품으로의 Lock-in 현상이 나타나고 나중에 저 사슬에서 벗어나는데는 더 큰 돈이 들어갈 수 있다는 것.

그렇기에 오랫동안 써야할 제품이라면 한 번은 초기 투자비용이 들어가는 옵션도 고려해볼만 하다라는 것을.. 이번 일로 그 쪽도 어느정도 깨달음을 얻었으면 좋겠다.

3/5, 반환점을 넘었다

이제 남은 것은 두 학기.. 반환점을 넘었다.
그리고 뭘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는 페이퍼가 남아있구나.

지금까지 생각을 해본적이 없는데 이게 마무리되고나면 어떨까 궁금해졌네.

힘내라고, 그리고 준비 잘 하라고 할 수 밖에 없는..

그렇게 밖에 할 수 없지만 그래도 힘내라고, 그리고 준비 잘 하라고 할 수 밖에 없는 것 같은..

이런게 물리적으로 멀리 있을 경우 발생 할 수 밖에 없는 일이지만 그렇다라고해도 미안함은 어쩔 수가 없을것 같구나.

오늘도 새벽 4시

새벽 4시에 대한 이야기를 몇 번이나 했었지만.. 지금 이 순간 역시 새벽 4시.

나에게 가장 생산적인 시간
이렇게 시간을 쓸 수 있고 그걸 버틸 수 있는 체력이 남아있다면 계속해서 이 시간을 즐기고 싶다.

2019년 1학기의 시작에 앞서서

1달에 하나 쓸까 말까 한 블로그에 그게 무늬라도 다시 학생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나서는 학교/학사 일정에 대한 이야기를 주절주절 너무 많이 하고 있는 것에 기운을 얻어? 하나 더 추가;

어느덧 2월이 끝나가고 있지만 올 상반기에는 연초부터 계획되어있는 일정들이 많고 개인적으로 해야 하는 것들 역시 많기에 미리 준비를 잘 하지 않으면 중반 이후 느끼게 될 무게 및 압박이 엄청 날 것으로 예상되지만 잘 해봐야지 🙂

2019년에 해야 할 일 두가지

먼저 여름 지나서 본격적으로 작성해야할 논문 주제를 확정 지어야 할 것 같고..
나중에 쓸 일이 있었으면 하는 일 + 졸업도 약간 관련이 있는 IETLS 시험을 한 번 봐야 할 것 같음..

시간이 언제 어디에서 어떻게 흐를지는 그 때가 되어봐야 알 수 있겠지만 이 두가지는 준비해야지.

2018 안녕, 안녕 2019

2019년이 시작 되었습니다.
바라는 바 적어도 하나이상 이루고 몸, 마음 건강한 2019년 되기를 🙂

Happy new year!

2학기의 끝

방금전에 마지막 과제를 제출 하는 것으로 2학기가 마무리 되었다.

어떻게 해야하는지 아무것도 모르겠는 상황에서 시작했었는데 어느덧 두 학기가 지나갔네.
하고 싶은지 몰랐으나 하고 싶었던거 였고 하고 싶었으나 막상 그런거 같지도 않았던 시간들이 지나서 그래도 1년이 마무리가 되었다.

졸립다.. 씻고 자고 또 다른거 해야겠다.

4년만에 Macbook pro

I love it! 🙂

익숙하지 않음에 대한 익숙함

지난 몇 달 동안 여기저기 다녀보기도 하고 몇가지 일들을 겪으면서 내린 작은? 결론이 바로

익숙하지 않음에 대한 익숙함 이 더욱 더 필요하다라는 것..

매일매일이 똑같다면 그건 죽어있는 것과 다르지 않다라고 생각하는데 그 동안 천천히 죽어가고 있다라는 것을 느끼게 해주는 계기가 몇 가지 있었음.

나보다 언제나 똑똑한 사람이 있고 나보다 잘 하는 사람은 어디에던 있다라는 단순한 진실에 대한 확인이긴 했지만 단지 그렇다고 내가 더 나아가는걸 멈추는 것이야 말로 능동적으로 ‘익숙함’이라는 굴레에 나를 밀어넣고 있는 것이나 마찬가지이니..

즐겁기만한 경험은 아니였지만 반대로 너무 즐거웠다.

11년만에 뉴질랜드

2007년에 남섬 크라이스트 처치를 갔다오고나서 2018년이 되어서 북섬 오클랜드를 갔다 왔다.

지금 생각하면 아는거 하나 없을때 돌고래랑 수영해보겠다고 그 곳까지 가본것이 신기하다 할 수 있지만 북섬은 또 북섬 나름의 재미가 있었음.

물론 북섬을 방문했던 목적 자체가 단순 관광이라기보다 선배/친구 만나러 갔던거에 11년이라는 시간이 지나면서 그 전에는 생각해보지 않았던 것들을 확인 할 수 있는 기회여서 좋았었음.

출발하는 날부터 시작해서 이런저런 일이 있어서 참 가는 길이 험난했었지만 갔다오길 잘했다라고 생각하고 있고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지나가면서 꿈처럼 이야기했던 것들을 실제로 이루어 낼 수 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했음.

뉴질랜드에서도 그리고 내가 있는 이 곳에서도.. 또 한국에 있는 다른 멤버들에게도 좋은 기운이 가득 했으면 좋겠다.

6년만에 이사

한달에 하나 씩 올리던 글도 지난 몇 달은 올리지 못했네.

6년만에 이사 했음. 시간=노력=돈 을 쏟아 부어아야하는 행위인걸 어느덧 잊고 있었는데 이번에 다시금 깨달을 수 있었음.

어렸을때 이사를 그닥 자주 하지 않을 수 있게 해주셨던 부모님께 정말정말 감사를 드리고 싶은 기분도 들었음.

내 자리 정리는 1년이 지나도 안끝날거 같지만 그래도 해야지..

그리고.. 2학기 시작됨 -ㅅ-;;

올해의 절반이 지나가기전..

올해의 절반이 지나가기전에 결정이 하나 났으면 좋겠다.

이래저래 벌리는 것만 많아서 괜찮을지 모르겠는데 그냥 있는거보다는 사고라도 쳐야지 -ㄴ-;

중간고사 끝 그리고 3연속 학교 관련 포스팅 ㅎ

중간고사가 마무리 되었다.
한국 시간으로 저녁에 보는 시험이라 여기선 새벽에 봐야 했는데 아침?새벽? 에 일어나서 시험보고 일어난 김에 장보고 외식까지 하고 났더니만 완전 졸림 =_=

잠깐 TV켜고 엑박 업데이트나 좀 받아야지 하고 켰다가 완전 강 건널뻔 했음 […]

시험은 끝났지만 그 뒤에 바로 남아있는 수업이 있으니 ㅠ 수업 듣고 일찍 자야겠다.

3월의 마지막날

학생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한 달이 지났다.
그 시간동안 내가 해결해야 할 일들이 좀 있었기에 학생이라는 3뭘의 마지막 주가 되었을때 저 타이틀을 얻은지 한 달 만에 내가 원하던 이 타이틀이 가지고 있는 그 무게감을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었던 그런 시간..

앞으로 최소 한 달 정도는 더 바쁠거 같은데 중간고사 기간엔 부담이 얼마나 더 커질지가 살짝 걱정스러워지기도 하고.

긴 호흡이라 생각해서 급하게 하고 싶지는 않지만 내가 천천히 가고 싶다고 해도 주변이 그렇게 놔두지 않는 이런 상황을 하나하나 정리하고 즐겁게 학생 놀이 하고 싶다 ㅎ

2018년 3월.. 다시 한 번 학생..

내일 모레면 다시 학생의 신분이 된다.
어찌보면 그렇게 바라던 학생이라는 타이틀을 달 수 있게 되었는데 그 전에 해결 해야 할 어른의 일들도 많이 있어서 딱히 기분이 나거나 하지는 않지만 수업 듣기 시작하면 뭔가 달라지겠지..

학생답게 준비물(?) 데스크탑을 하나 샀는데 이제 랩탑만 하나 더 사면 되겠다 […..]

어떠한 일이 일어나는데에는 수 많은 이유가 있고 그 이유들이 모여서 하나의 결과가 나타나는 것이라고 해둬야겠다.

가상화폐 열풍과 그래픽카드

3년전에 산 R9 380을 오늘 팔았다. 이베이에 올린지 몇 시간 안되어서 바로 거래가 완료됨.

Radeon 시리즈 중에서 가장 빛? 을 못받은 시리즈 중 하나라고 생각하는 285/380 라인이였고 중고 가격이 타 모델들과 비교해서 조금 낮았는데 최근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관심과 함께 그래픽 카드의 수요가 크게 늘어남과 동시에 이 그래픽 카드의 수요도 예전보다는 많이 생겨서 생각보다 빨리 그리고 나쁘지 않은 가격에 팔 수 있었다.

이렇게 이야기하면 나도 블럭체인(가상화폐) 열풍으로 이익을 본 사람이 되는건가 싶기도 하지만.. 막상 다음 컴퓨터를 사려고 하면 너무나도 올라가버린 부품값을 보면 결국은 이익도 손해도 없는 것일 수도..

이제 몇 가지 물건들도 한 번 정리 해야지..